리테일매거진

검색

2020 유통산업 보고서

격동의 해 2020
혁신 고삐 늦추지 마라

경기 회복의 탄력성을 기대하기 어려운 국면에서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 가능성은 낮아지고 있다. 소비침체, 경영실적 악화, 최저임금 상승 등 악순환이 계속되며 소매경기 역시 여전히 한겨울이다. 특히 2019년 오프라인 유통업계로서는 웃을 일이 없었다. 이커머스와의 최저가 경쟁이 지속되고, 주요 온라인몰이 신선식품까지 판매영역을 확장하며 업태별로 어려움이 가중됐다. 명품과 리빙으로 매출 공백을 채운 백화점이 그나마 선방했지만, 이커머스 공세에 고전한 대형마트는 마이너스 행진을 거듭했고 기업형 슈퍼마켓과 편의점도 별다른 반등요인 없이 한해를 보내야 했다.
2020년 유통시장에서는 온·오프라인 경계가 더 모호해지고, 소비자들의 구매채널 전환도 더 빠르게 진행될 것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플랫폼 경쟁력에 의구심이 들고 있는 온라인쇼핑 업계는 한층 거세지는 시장 경쟁 강도 속에서 수익 개선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할 필요가 있다. 또한 성장 한계에 직면했다는 사실을 절실히 깨달은 오프라인 유통업계는 ‘이보다 더 나빠지기는 힘들다’는 생각으로 업태별 구조 개혁을 서둘러야 할 것이다.

PART 2. 글로벌 결산 및 전망ㅣ① 미국

HDS의 식품 유통업 잠식
D2C·서브스크립션몰 세력 확대

미국 유통업체들은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자동화 서비스, 증강현실 등 신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특히 오프라인 업체들은 고정비를 줄이고 고객 경험 향상을 위해 기술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온라인쇼핑에서는 D2C몰과 서브스크립션몰 등이 신흥 강자로 떠오른 가운데 업태 간 무한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한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다.

2019년 미국 유통시장은 변혁의 시기였다. 2017년 8,500여 개 매장, 2018년 3,800여 개 매장이 문을 닫은데 이어, 지난해에도 6,500여 개 매장이 철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바니스 뉴욕(Barneys New York) 같이 역사 깊은 브랜드와 포에버21(Forever21) 같은 2000년대 유통업 호황의 상징인 브랜드까지 파산을 신고했다. 70년 역사를 자랑하는 딘앤델루카(Dean&Deluca) 역시 브랜드 철수 결정을 내렸다.

슈퍼마켓 | 온라인과 HDS에 밀려 고전
산업분석전문기관 IBIS월드는 2019년 미국 슈퍼마켓 업계 매출을 6,546억 달러, 수익 105억 달러로 예측했다. 매출 구성에서는 식음료가 18.1%, 유제품이 12.8%를 차지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하지만 미국 슈퍼마켓의 연평균 성장률은 계속 감소하면서 2014년 1.3%에서 2019년 0.9%까지 하락했다. 향후 5년간 성장 예상률도 1%에 불과하다.
이러한 전망은 식품시장 경쟁이 치열해졌다는 사실을 반영한다. 특히 미국에서 배달 앱과 밀키트 등이 일반화되면서 소비자가 직접 마트에 가서 장을 보는 사례가 현저히 줄었다. 또한 주유소에 집중된 편의점들이 신선식품 비중을 늘리고 있고, 창고형 할인점과 슈퍼센터가 슈퍼마켓을 대체하고 있다. 이러한 외부...기사전문보기

기사 전문 보기는 정기구독회원서비스 입니다.

  • 회원 가입 후 리테일매거진 정기구독을 신청하시면 모든 온라인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1년 이용료 : 140,000
정기구독 신청

연관 최신기사

리테일매거진
통권 577호

2024년 3월호

[글로벌 온·오프 혁신주자]

정기구독안내 및 구독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