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검색

2020 유통산업 보고서

격동의 해 2020
혁신 고삐 늦추지 마라

경기 회복의 탄력성을 기대하기 어려운 국면에서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 가능성은 낮아지고 있다. 소비침체, 경영실적 악화, 최저임금 상승 등 악순환이 계속되며 소매경기 역시 여전히 한겨울이다. 특히 2019년 오프라인 유통업계로서는 웃을 일이 없었다. 이커머스와의 최저가 경쟁이 지속되고, 주요 온라인몰이 신선식품까지 판매영역을 확장하며 업태별로 어려움이 가중됐다. 명품과 리빙으로 매출 공백을 채운 백화점이 그나마 선방했지만, 이커머스 공세에 고전한 대형마트는 마이너스 행진을 거듭했고 기업형 슈퍼마켓과 편의점도 별다른 반등요인 없이 한해를 보내야 했다.
2020년 유통시장에서는 온·오프라인 경계가 더 모호해지고, 소비자들의 구매채널 전환도 더 빠르게 진행될 것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플랫폼 경쟁력에 의구심이 들고 있는 온라인쇼핑 업계는 한층 거세지는 시장 경쟁 강도 속에서 수익 개선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할 필요가 있다. 또한 성장 한계에 직면했다는 사실을 절실히 깨달은 오프라인 유통업계는 ‘이보다 더 나빠지기는 힘들다’는 생각으로 업태별 구조 개혁을 서둘러야 할 것이다.

PART 1. 업태별 결산 및 전망ㅣ⑥ 헬스&뷰티전문점

상권별 특화점 내는 H&B숍
온라인에도 전문관 도입

헬스&뷰티전문점 업계는 지난해에도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가며 2조 7천억 원대 시장 규모를 이룬 것으로 추정된다. 시장은 성장했으나 각 업체별 실적은 명암이 갈렸다. 고객 수요 이끌기에 실패한 일부 기업은 부진 매장을 정리하며 수익 안정화 작업에 주력했다. 한편 최근 온라인 시장 내 화장품 카테고리가 고성장을 이루고 있는 만큼 올해는 온라인 채널 강화 전략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에도 올리브영이 독보적인 실적을 내며 H&B전문점 업계 성장을 견인했다. 지난해 별도법인으로 분리되며 5년 만에 홀로서기에 나선 올리브영은 향후 글로벌과 온라인 중심으로 사업을 확장해 외형을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롭스는 그룹 계열사 인프라를 활용해 다양한 입지에 매장을 출점하며 세력 확대에 나섰다. 한편 랄라블라와 부츠는 수익성 제고를 위한 부진점 정리에 집중했다.

랄라블라·부츠 수익 안정화에 집중
H&B전문점 시장에서 단독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올리브영의 지난해 상반기 공시 기준 매장 수는 1,233개로 전년 대비 130개 이상 증가했다. 출점 속도는 늦춰졌으나 올해도 업계 최다 매장을 출점했다. 올리브영은 지난해 매장 전략에 대해 ‘상권별 맞춤형 점포’를 강화하는 데 주력했다고 밝혔다. 특히 20년간 쌓아온 빅데이터를 활용해 상권별 타깃층, 소비 패턴 등을 분석해 매장마다 상품과 진열 구성에 변화를 줬다. 또한 지난해 창립 20주년을 맞은 올리브영은 브랜드 체계 재정립에 나서며 매장 포맷도 역할과 규모에 따라 ‘플래그십, 타운, 표준형’ 매장으로 삼원화해 매장별 정체성 강화에 나섰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랄라블라는 2018년 말 기준 1...기사전문보기

기사 전문 보기는 정기구독회원서비스 입니다.

  • 회원 가입 후 리테일매거진 정기구독을 신청하시면 모든 온라인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1년 이용료 : 140,000
정기구독 신청

연관 최신기사

리테일매거진
통권 577호

2024년 3월호

[글로벌 온·오프 혁신주자]

정기구독안내 및 구독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