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검색

2020 유통산업 보고서

격동의 해 2020
혁신 고삐 늦추지 마라

경기 회복의 탄력성을 기대하기 어려운 국면에서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 가능성은 낮아지고 있다. 소비침체, 경영실적 악화, 최저임금 상승 등 악순환이 계속되며 소매경기 역시 여전히 한겨울이다. 특히 2019년 오프라인 유통업계로서는 웃을 일이 없었다. 이커머스와의 최저가 경쟁이 지속되고, 주요 온라인몰이 신선식품까지 판매영역을 확장하며 업태별로 어려움이 가중됐다. 명품과 리빙으로 매출 공백을 채운 백화점이 그나마 선방했지만, 이커머스 공세에 고전한 대형마트는 마이너스 행진을 거듭했고 기업형 슈퍼마켓과 편의점도 별다른 반등요인 없이 한해를 보내야 했다.
2020년 유통시장에서는 온·오프라인 경계가 더 모호해지고, 소비자들의 구매채널 전환도 더 빠르게 진행될 것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플랫폼 경쟁력에 의구심이 들고 있는 온라인쇼핑 업계는 한층 거세지는 시장 경쟁 강도 속에서 수익 개선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할 필요가 있다. 또한 성장 한계에 직면했다는 사실을 절실히 깨달은 오프라인 유통업계는 ‘이보다 더 나빠지기는 힘들다’는 생각으로 업태별 구조 개혁을 서둘러야 할 것이다.

PART 1. 업태별 결산 및 전망ㅣ④ 편의점

편의점 재계약 돌입,
가맹점 확보로 추가 성장 도모

근접출점 자율규제가 시작된 지난해 편의점 업계는 본격적으로 질적 성장을 위한 전략을 펼쳤다. 다양한 생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 변화를 시도했으며, 비용을 줄이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무인 편의점이 확대됐다. 올해는 가맹점 재계약이 편의점 업계의 가장 큰 이슈가 될 만큼, 어떤 업체가 매장 수를 확보해 편의점 시장에 파장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2019년 편의점 시장의 성장률 둔화가 현실화됐다. 통계청 발표자료를 기반으로 지난해 편의점 업계 시장 규모를 추정해보면, 전년 대비 4.5% 성장한 25조 5천억 원대로 전망된다.
두 자릿수 성장률이 무너졌고 앞으로도 4~5%대 성장률이 유지될 전망이다. 오프라인 업태 중 고성장을 유지하던 편의점 업계도 성숙기에 접어들면서 새로운 성장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업계 순위 결정할 가맹점 재계약
2019년 1월 1일, 편의점 근접출점 자율규제가 시작됐다. 2018년 과도한 출점 경쟁에 따른 가맹점 상권 보호 논란이 있었고, 결국 개점 예정지 주변 상권 입지와 특성, 유동 인구수, 담배소매인 지정거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내용의 규약이 정해졌다. 근접출점 자율규제에는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 씨스페이스까지 총 6개 업체가 참여했다. 이로 인해 2019년 편의점의 양적 성장은 제한됐으며, 결과적으로 순증 점포 수는 자율규약이 논의되기 시작했던 2018년보다 줄어들어 2,712개로 추정된다.
업체별로 살펴보면 GS25가 지난해 11월 말 기준 1만 3,899개점을 운영하며 CU와 치열한 점포 수 경쟁을 펼쳤다. 세븐일레븐도 지난해 1만 점을 돌파했으며, 빅3 편의점 모두 가맹점의 수익 향상...기사전문보기

기사 전문 보기는 정기구독회원서비스 입니다.

  • 회원 가입 후 리테일매거진 정기구독을 신청하시면 모든 온라인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1년 이용료 : 140,000
정기구독 신청

연관 최신기사

리테일매거진
통권 577호

2024년 3월호

[글로벌 온·오프 혁신주자]

정기구독안내 및 구독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