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검색

2020 유통산업 보고서

격동의 해 2020
혁신 고삐 늦추지 마라

경기 회복의 탄력성을 기대하기 어려운 국면에서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 가능성은 낮아지고 있다. 소비침체, 경영실적 악화, 최저임금 상승 등 악순환이 계속되며 소매경기 역시 여전히 한겨울이다. 특히 2019년 오프라인 유통업계로서는 웃을 일이 없었다. 이커머스와의 최저가 경쟁이 지속되고, 주요 온라인몰이 신선식품까지 판매영역을 확장하며 업태별로 어려움이 가중됐다. 명품과 리빙으로 매출 공백을 채운 백화점이 그나마 선방했지만, 이커머스 공세에 고전한 대형마트는 마이너스 행진을 거듭했고 기업형 슈퍼마켓과 편의점도 별다른 반등요인 없이 한해를 보내야 했다.
2020년 유통시장에서는 온·오프라인 경계가 더 모호해지고, 소비자들의 구매채널 전환도 더 빠르게 진행될 것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플랫폼 경쟁력에 의구심이 들고 있는 온라인쇼핑 업계는 한층 거세지는 시장 경쟁 강도 속에서 수익 개선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할 필요가 있다. 또한 성장 한계에 직면했다는 사실을 절실히 깨달은 오프라인 유통업계는 ‘이보다 더 나빠지기는 힘들다’는 생각으로 업태별 구조 개혁을 서둘러야 할 것이다.

PART 1. 업태별 결산 및 전망ㅣ③ 백화점·쇼핑센터·면세점

명품이 이끈 백화점 선전
면세점은 수익성 개선 시급

지난해 백화점은 명품과 리빙에 힘입어 새롭게 성장 기회를 잡았다. 젊은층 유입과 고가 상품 수요가 늘면서 명품에 한해 구매객수와 객단가 모두 증가했다. 다른 카테고리의 역신장은 우려되지만 2년 연속 시장 성장은 오프라인 저성장 속에서 거둔 값진 성과라 할 수 있다. 면세점은 따이공의 활약으로 고성장세를 유지했지만 송객 수수료, 마케팅 등 비용 문제가 발생하며 수익성 개선이 화두로 떠올랐다.

2019년 백화점은 고소득층 고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이들의 소비성향이 럭셔리 브랜드로 향하면서 전년 대비 3%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밀레니얼 세대이자 30대로 성장한 베이비부머 주니어들의 백화점 방문이 이어졌다. 이들의 명품 소비가 증가했고 큐레이션 가전 등 고가 상품의 매출이 향상됐다.
하지만 백화점 시장 규모가 성장했음에도, 큰 틀에서 보면 다시 성장 국면으로 전환했다고 보기 힘들다. 명품과 리빙 외 카테고리는 모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고 업체별로도 격차가 벌어졌기 때문이다. 다만 2년간의 소폭 매출 신장은 백화점 사양화 우려를 떨쳐 버렸다는 데 의미가 있다.

소비시장 변화로 고가 명품·리빙 인기
백화점은 지난 몇 년 간 고객 감소와 상대적인 객단가 상승 현상을 겪어왔다. 그러나 지난해 경우 백화점 매출을 명품이 주도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명품 카테고리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명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최소 13.7%(1월)에서 최고 23.6%(6월)까지 성장하며 과거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이어진 백화점 명품 전성기가 다시 도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1990년대생을 중심으로 ‘플렉스(flex)’ 문화가 형성되면서...기사전문보기

기사 전문 보기는 정기구독회원서비스 입니다.

  • 회원 가입 후 리테일매거진 정기구독을 신청하시면 모든 온라인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1년 이용료 : 140,000
정기구독 신청

연관 최신기사

리테일매거진
통권 577호

2024년 3월호

[글로벌 온·오프 혁신주자]

정기구독안내 및 구독신청하기